백화점 맛집, 줄 서지 말고 이용하세요

신세계百 ‘스마트 대기 서비스’ 도입삼양식품

백화점 내 유명 맛집을 줄 서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신세계백화점은 3일 강남점, 4일 경기점을 시작으로 식당가에서 ‘스마트 대기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를 통해 백화점 앱을 내려받으면 식당마다 대기 현황을 조회할 수 있다. 가고자 하는 식당의 대기 인원을 확인한 뒤 매장을 방문해 태블릿 PC로 대기 접수를 한다. 대기하는 동안 백화점 내에서 쇼핑을 하는 등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대기 시간이 끝났다는 카카오톡 알림을 받으면 식당에 입장하면 된다. 바로 앞에 3팀이 남았을 때 한번, 입장 직전에 한번 총 두번의 알림이 울린다. 매장에 피해가 갈 수 있는 ‘노쇼(No-show)’ 방지를 위해 한번에 1개 매장만 예약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식당을 찾은 고객에게 번호표를 발급해주거나 휴대폰 번호를 적는 방식으로 대기 서비스가 이뤄졌다. 이로 인해 고객은 다른 용무를 보지 못한 채 식당 앞에서 차례를 기다려야 했다.

이에 신세계는 정보기술(IT) 스타트업과 손잡고 스마트 대기 서비스 도입을 결정했다. 백화점업계에서 자사 앱을 통해 식당가 대기 조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신세계 측은 설명했다.

고객이 대기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백화점과 입점 매장에도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이혜미 기자/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