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300만 인천시민 안전보험 무상 가입…광역시 최초


- 시민안전보험제도 2019년 1월부터 시행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300만 인천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한다.

시민안전보험은 시가 직접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하면 보험사가 각종 자연재해ㆍ재난ㆍ사고ㆍ범죄 피해를 본 시민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전국 광역지자체에서는 인천이 첫 사례다. 기초지방자치단체 단위로 시행 중인 곳은 충북 진천군ㆍ증평군 등이다.

인천시는 6억5000만원 이내 예산 범위에서 외국인을 포함한 인천시민 301만7000명에 대해 안전보험에 가입, 내년 1월부터 시민이 보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민안전보험 최대 보험금은 자연재해 사망, 폭발ㆍ화재ㆍ붕괴 상해사망,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사망, 강도 상해사망(이상 15세 이상) 1000만원 등이다.

특히, 폭염 질환(일사병, 열사병 등)으로 인한 자연재해 사망과 어린이 보호 차원에서 12세 미만 어린이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도 포함될 예정이다.

한길자 재난안전본부장은 “인천시는 지난해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와 영흥도 낚시어선 사고, 올해 인천항 중고차 선박 화재와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등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재난사고가 끊이지 않는 점을 고려, 시민을 보호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시민안전보험 가입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 인천형 안전보장회의도 신설해 재난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