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특사단, 새로운 조건ㆍ상황 만들어야 한다는 간절함 안고 간다”

[사진=연합뉴스]

-“내일 바꾸는 건 우리 자신”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등을 확정하기 위해 평양에 가는 특사단의 방북을 앞두고 “(특사단이) 우리 스스로 새로운 조건과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는 간절함을 안고 간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특사단의 방북을 이틀 앞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무거운 짐을 지고 가는 특사단을 많이 응원해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특사단이)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 일정을 확정하고 오기를 기대한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조기 방북과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진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도 충실히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냉엄한 외교 현실의 세계에서 미국의 전략적 인내와 동의없이 시대사적 전환을 이룬다는 것은 사실상 가능하지 않다”며 “그래서 문재인 정부는 전례 없이 강력하고 긴밀하게 미국과 소통하고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하지만 지난 1년여, 결국 내일을 바꾸는 것은 우리 자신의 간절한 목표와 준비된 능력임을 새삼 깨우치는 시간이기도 했다”며 “우리가 스스로 할 수 있는 만큼 내일은 다르게 시작된다”고 말했다.

특사단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오는 5일 오전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할 예정이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