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23주년 제너시스 BBQ, 아프리카 구호기금 전달

윤홍근 제너시스BBQ 그룹 회장(앞줄 가운데)과 임직원들, 가맹점주들이 창사 23주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지난 1일 치킨대학서 기념행사 열어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국내 1세대 프랜차이즈 그룹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가 창사 23주년을 맞았다.

제너시스BBQ는 지난 1일 산하 교육연구기관인 치킨대학에서 임직원과 패밀리(가맹점)가 참석한 가운데 창사 23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윤홍근 회장은 “올 상반기는 그 어느 때 보다 절실한 마음으로 우리 자신을 돌아보며, 재도약의 원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선진적인 프랜차이즈 문화와 공정 경쟁 풍토 조성에 앞장서는 선도기업으로 자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제너시스BBQ 그룹은 이날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창사기념일의 의미를 더했다. 아프리카 구호개발을 위해 그간 모금한 1억2000만원의 기금을 사단법인 아이러브아프리카에 전달했다. 회사는 고객이 치킨을 주문할 때마다 본사와 패밀리가 치킨 한 마리당 각각 10원을 적립하는 매칭펀드 방식으로 기금을 모아오고 있다.

인사제도 개편안도 발표됐다. 주 52시간 근무제의 조기 정착과 전반적인 급여 인상, 일과 후 PC OFF제도, 근무 환경 개선 등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파격적인 변화는 임직원 근무 만족도를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제너시스 BBQ 그룹 최고의 임직원과 패밀리를 선정하는 BBQ 명예의 전당 헌정식도 이어졌다. 3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이봉희 GNS 로지스틱스 대표는 1998년에 입사해 제너시스 BBQ그룹의 초기 물류체계 인프라 구축과 안정적인 상품 공급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인겸 BBQ 둔촌점 점주는 21년간 본사의 차별화한 경영정책과 전략을 신뢰하고 실천함으로써 BBQ 브랜드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 공로를 인정받아 패밀리 사장 최초로 제너시스 BBQ 그룹의 4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김 점주는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본사와 적극적으로 소통한 것이 장수 운영의 비법이었다”며 “앞으로 패밀리의 멘토로 패밀리의 성공을 이끄는 전도사로서의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