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차녀, 中 투자회사 입사

[헤럴드경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둘째 딸 최민정(28)씨가 중국 투자회사에 입사했다.

2일 재계에 따르면 해군 중위로 전역한 최씨는 지난 7월 중국 투자회사인 ‘홍이투자(Hony Capital)’에 입사해 글로벌 인수합병(M&A) 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홍이투자는 레전드홀딩스의 투자 전문 자회사로, 중국 내 10위권에 꼽히는 투자사다. 중국 1위 컴퓨터 제조사인 레노버도 소유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해 11월 해군 중위로 전역한 이후 중국에 머물며 진로를 고민하다 전공을 살려 홍이투자에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중국 인민대 부속 중ㆍ고등학교를 전역했고, 베이징대 경영대학에서 M&A, 투자분석 등을 전공했다. 해군에 입대하기 전에는 글로벌 투자은행과 벤처캐피털 등에서 일했고, 2014년엔 한류 제품을 중국에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 판다코리아닷컴을 공동 설립하기도 했다. 해군에 입대하며 판다코리아닷컴 지분은 정리했다.

최씨의 해군 입대 사실은 세간에 큰 화제가 됐다. 2015년 청해부대 소속으로 아덴만에 파병됐고, 2016년에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지키는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근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