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강북삼성병원과 ‘카톡 챗봇’ 공동 개발

- 카톡 채팅창서 건강건진 예약부터 결제까지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는 삼성의료재단 강북삼성병원과 카카오톡 챗봇(Chatbot)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두 회사는 연간 45만명이 이용하는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를 고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챗봇을 공동 개발한다. 이용자는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지 않아도 카카오톡 채팅창 안에서 종합건진센터 정보부터 예약, 결제까지 스마트하게 안내받게 된다.

특히 대화 엔진(자연어 처리 기술)을 도입해 실제로 사람과 대화하듯 이용 가능하다. 예컨대, “건강건진 프로그램 알려줘”라고 입력하면 품격건진, 라이프건진 등 다양한 건진 프로그램을 알려주고, “예약 가능한 날짜 알려줘”라고 입력하면 일정을 선택할 수 있는 방식이다.

신석철 카카오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이번 협력으로 이용자들이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챗봇을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이용자들의 챗봇 경험을 늘리고, 상용화시기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