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공공개발 계약심의위’ 발족, 전문성ㆍ투명성 강화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공공개발 계약심의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공공조달시장 계약의 공정성을 강화하고 사회적 약자 등의 참여 기회를 높이기 위함이다.

캠코는 3일 서울 강남구 서울지역본부에서 위원회를 발족하고 ‘제1기 공공개발 계약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는 이정민 법무법인 인화국제 변호사, 조현욱 더조은 종합법률사무소 변호사, 권경현 법무법인 진운 변호사, 김성근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 고상진 공공건설산업연구소 소장, 정기창 한국건설관리연구원 원장 등이 참여했다.

위원회는 공사, 용역, 물품계약에 대한 ▷입찰 참가자격제한 ▷계약 및 낙찰자 결정방법 ▷부정당업자의 자격제한 ▷계약금액 조정 등 입찰ㆍ계약운용 관리에 관한 사항을 심의한다.

캠코는 건설계약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계약 관련 체계를 정비, 공정성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이번 공공개발 계약심의위원회 발족을 통해 국ㆍ공유지 개발사업 전 과정에 걸쳐 전문성과 투명성이 제고될 것”이라며 “신뢰받는 공공 디벨로퍼로서 공공조달업계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는 등 사회적 가치 구현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지난 2005년부터 정부 및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의 청ㆍ관사를 민간 공공주택, 임대시설 등과 결합해 복합개발하는 국ㆍ공유지 위탁개발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 총사업비 2조3860억원 규모의 개발사업 41건을 진행 중이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