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헤드’ 브랜드 사업 다각화

[사진=코오롱FnC 스포츠웨어 브랜드 ‘헤드’ 모델 이미지컷]

- FW시즌 홈쇼핑 공략…매출 성장 발판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최근 홈쇼핑 유통은 온라인 유통과 함께 급부상하고 있는 유통 채널이다.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도 모바일과 결합돼 결제가 간편해지고 있는 기술적인 면은 물론 홈쇼핑을 통해 판매되는 상품의 품질이 낮다는 편견까지 깨졌기 때문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스포츠웨어 브랜드 ‘헤드(HEAD)’는 하반기부터 코웰패션과 함께 홈쇼핑 유통으로 확장하며 브랜드 사업 다각화를 도모한다고 3일 밝혔다.

헤드는 올해 1020세대에 집중하기 위해 백화점 유통 보다는 온라인에 집중하며 내실을 다졌다.

가을겨울시즌에는 홈쇼핑을 통해 새로운 복종을 선보이며 고객층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언더웨어, 골프웨어, 아동복 이상 세개 복종은 라이선스 형태로 코웰패션과 함께 홈쇼핑 유통을 공략한다.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만족시키는 상품으로 고객에게 가까이 다가간다는 전략이다. 올 겨울 히트 예상 아이템인 롱다운 또한 홈쇼핑을 통해 불륨을 확대해 올 겨울 매출 견인할 예정이다.

헤드의 브랜드 매니저인 서정순 코오롱FnC 부장은 “다양한 세대의 고객으로 확장하기 위해 홈쇼핑 유통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며 “헤드는 앞으로도 헤드가 가진 가치를 지키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고객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