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제비’ 북서진, 동해로 온다…전국 곳곳 장대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3일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제21호 태풍 ‘제비(JEBI)’의 이동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3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610㎞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다. 4일은 가고시마 부근 해상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이 태풍은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태풍 ‘제비’는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시속 144km/h 속도로 우리나라 독도 동해안 쪽으로 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제비’는 3일 21시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 380km 인근을 관통해 4일 독도동쪽 310km 해역으로 물러나겠다”며 “이 태풍은 72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3일은 오전 일부 지역에 비가 내리다가 오후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새벽부터 이미 비가 내리고 있는 전남 남해안과 경상도에는 종일 비가 오겠고, 그 밖의 지역에는 종종 빗방울이 떨어지다가 오후에 빗줄기가 굵어지겠다.

이튿날까지 중부지방·경북·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에는 50∼100㎜의 비가 내린다. 많이 내리는 곳에는 150㎜ 이상도 내리겠다.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와 전라도·경남·서해5도에는 30∼80㎜의 강수량이 예보됐다. 이날 밤부터 4일 오전 사이에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4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중부지방과 경북 등에는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면서 호우특보가 발효되는 지역이 있겠으니 최신 기상정보에 신경을 써야 한다.

또 최근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매우 약해진 상황에서, 이튿날까지 추가로 많은 비가 내려 산사태·축대 붕괴·토사 유출 등 비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사고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은 “‘제비’가 4일까지 한국 주변 기압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예상 강수량은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 수준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4일까지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가 내려 다소 쌀쌀할 수도 있다.

낮 최고기온은 24∼29도로 예상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