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APEC 정상회의’ 이례적 불참…동맹국들 우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열리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다자간 정상회의에 불참하는 것을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미·중 무역전쟁, 남중국해 영유권 사태 등 아태 지역을 둘러싼 큰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미국 정상의 불참은 이례적으로, 이 지역에 있는 미국 동맹국들의 우려를 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중국으로서는 자신들의 입지를 수월하게 넓힐 기회라는 관측도 있다.

미 백악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11~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17~18일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이들 행사에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대신 참석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11일로 아세안 정상회의와 날짜가 겹치는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를 방문하고, 같은 달 30일부터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이같은 결정에는 전통적으로 미국이 아시아보다 유럽을 더 중시해온 가운데 미국이 1차 대전 주요 승전국이라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 일간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행보에 대해 “동맹국들과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견제를 위한 믿을만한 우군인지에 대해 아시아 동맹국들의 우려를 키울 것으로 전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