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추석 물가 대비 가격안정용 수산물 8439톤 방출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해양수산부는 추석을 앞두고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해 5일부터 23일까지 19일간 명태, 오징어, 갈치, 조기 등 수산물 8439톤을 방출한다고 3일 밝혔다.

방출되는 품목은 명태가 6800톤으로 가장 많고, 원양오징어 1112톤, 갈치 482톤, 조기 45톤 등이다.

정부 방출 물량은 전국 주요 전통시장에 우선 공급되며, 남은 물량은 이마트ㆍ롯데마트ㆍ홈플러스 등 대형 마트와 수협 바다마트, 도매시장 등에 푼다.

해수부는 “품목별 권장 판매가격을 지정해 시중 가격보다 15∼30% 싼 가격에 팔아 소비자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추석 명절을 맞아 전국 바다마트 17곳에서 특판 행사도 열린다. 이곳에서는 선물세트와 굴비 세트 등 제수 10만 개를 15∼40% 싸게 살 수 있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수산물 유통량이 증가하는 추석 명절을 맞아 유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해양경찰청,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함께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도 추진한다. 이번 단속에는 약 900명의 특별사법경찰, 조사공무원, 지도ㆍ조사원, 수산물 명예감시원이 투입된다.

주요 단속 대상품목으로는 명절에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제수용품과 선물세트 등이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표시해 판매하는 부정유통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원산지 표시를 위반할 경우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