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인도에 수해복구 굴삭기 및 성금 5000만원 지원

지난 2016년 중남미 에콰도르에서 대지진 피해 복구 작업 중인 현대건설기계 굴삭기 [제공=현대건설기계]

- 대규모 자연재해 피해지역에 구호활동 지속 펼쳐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현대건설기계는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 남부 현지에 중형 굴삭기 10대와 성금 5000만원을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굴삭기는 홍수로 붕괴된 건물을 철거하고 도로망을 복구하는 작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하루 빨리 피해 복구가 이뤄져 지역 주민들이 평화롭고 안정적인 삶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라며,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다면 구호활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010년 아이티 대지진을 비롯해 일본, 필리핀, 네팔,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대규모 자연재해 피해지역에 장비 및 인력지원, 성금 전달 등 구호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지난 2008년 국내 건설기계업계 최초로 인도에 현지 생산공장을 설립한 현대건설기계는 2016년부터 인도 시장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현지에 R&D센터를 개소하고 건설장비 2만대 생산을 달성하는 등 인도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