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0 개각 ‘긍정평가’ 50.8% vs ‘부정평가’ 28.0%


- 한국당 지지층, 보수층은 부정 평가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지난 8월 30일 청와대가 교육부, 국방부, 고용노동부 등 5개 부처의 장관과 4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국민 절반은 문재인 정부의 8ㆍ30 개각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3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8ㆍ30 개각에 대해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잘했다’(매우 잘했다 16.4%, 잘한 편이다 34.4%)는 긍정 평가가 50.8%로, ‘잘못했다’(매우 잘못했다 10.6%, 잘못한 편이다 17.4%)는 부정 평가(28.0%)보다 크게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다.

모든 연령, 호남과 수도권, 충청권,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과 중도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긍정 평가가 우세했다.

부정 평가는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 우세했고, 대구ㆍ경북(PK)과 부산ㆍ울산ㆍ경남(PK) 등 영남과 무당층에서는 긍정ㆍ부정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보면 연령별로는 40대(잘했다 59.2% vs 잘못했다 25.6%), 30대(50.8% vs 28.0%), 50대(49.0% vs 27.9%), 60대 이상(48.6% vs 30.0%), 20대(46.1% vs 28.3%) 순으로 모든 연령층에서 긍정 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광주ㆍ전라(잘했다 67.5% vs 잘못했다 13.5%), 서울(56.8% vs 21.9%), 대전ㆍ충청ㆍ세종 (52.0% vs 29.9%), 경기ㆍ인천(49.3% vs 27.9%)에서는 긍정 평가가 60%대 중반을 넘는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PK(잘했다 40.3% vs 잘못했다 38.3%)과 TK(38.0% vs 37.7%)에서는 긍정ㆍ부정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잘했다 71.1% vs 잘못했다 11.1%)과 정의당(71.0% vs 13.1%) 지지층에서는 긍정 평가가 70%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한국당(16.0% vs 67.7%) 지지층에서는 부정 평가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무당층(잘했다 32.0% vs 잘못했다 35.2%)에서는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념성향별로는 긍정 평가가 진보층(잘했다 67.8% vs 잘못했다 12.8%)에서 압도적으로 높았고, 중도층 (47.4% vs 31.2%)에서도 우세했다. 보수층(잘했다 25.8% vs 잘못했다 52.1%)에서는 부정 평가가 절반 이상으로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