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 AI 씽큐, 유럽, 북미 이어 호주서도 성능평가 ‘1위’

- 호주 초이스 매거진 성능평가 1위ㆍ 최고의 TV 브랜드 선정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LG전자의 올레드 TV가 미국과 유럽에 이어 호주에서도 최고 성능을 인정받았다.

3일 LG전자에 따르면 ‘LG 올레드 TV AI 씽큐’ 2종(모델명: 55E8PTA, 55C8PTA)이 최근 호주 비영리소비자 매거진인 ‘초이스(Choice)’의 성능평가에서 나란히 최고점인 86점을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화질, 스마트 기능,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에 대해 탁월하다는 평가와 함께 전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LG전자는 ‘초이스’로부터 3년 연속 ‘최고 TV 브랜드’로도 선정됐다.

‘초이스’의 성능평가 대상인 LG TV 21개 모델은 평균점수 80점을 기록했다. 80점대를 기록한 제조사는 LG전자가 유일하다.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이번 ‘초이스’ 평가에 앞서 올해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스웨덴 등에서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이 실시한 성능평가에서 잇따라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LG전자는 성장세가 가파른 올레드 TV로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올해 세계 올레드 TV 판매량은 약 250만대로 전망되고, 2022년에는 935만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은 “고객들의 삶을 더욱 편안하고 즐겁게하는 올레드 TV를 만들기 위한 연구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