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BI] 브랜드경쟁력 높아야 구매의도 높아져

TV업종, 4년 연속 브랜드경쟁력·구매의도 높아
국제항공, 경영진 이슈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

브랜드경쟁력이 높아질수록 구매의도 점수도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매의도는 브랜드경쟁력을 통한 기업의 성과를 파악하기 위해 소비자가 해당 브랜드를 구매하려는 의도를 지수화한 NBCI 모델의 주요 변수이다.

구매의도 점수의 증가는 해당 브랜드의 경쟁력이 실제로 소비자의 구매행태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나타낸다는 측면에서 기업에게 중요한 성과요인으로서의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1일 ‘2018년 국가브랜드경쟁력’ 조사결과, 면세점·베이커리·태블릿·TV 업종이 브랜드경쟁력과 구매의도가 가장 높은 업종으로 조사됐다.

특히 TV 업종은 4년 연속(2015~2018년) 브랜드경쟁력과 구매의도 모두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삼성과 LG 등 국내 TV 업체들은 색감과 화질 등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이루어내며 QLED TV, OLED TV 출시와 같이 프리미엄 라인을 강화, 차별화된 기술로 소비자 선택 폭을 늘리고 있다. 이러한 노력이 TV 업종의 높은 브랜드경쟁력과 구매의도 수준을 꾸준히 이끌어 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베이커리의 경우, 건강빵·통우유식빵 등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착한빵 캠페인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이 확대되면서 브랜드경쟁력과 구매의도 수준이 높게 평가된 것으로 판단된다.

자동차 업종은 브랜드경쟁력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구매의도를 보였다. 신차 출시와 이에 편승한 각 자동차 브랜드의 활발한 마케팅 활동이 진행되면서 자동차에 대한 인지도 및 이미지 등은 높아져 브랜드경쟁력은 안정권에 있으나 후발브랜드의 성장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수입 차종의 출시, 친환경차량 하이브리드 제품 라인업 강화로 고객들의 선택의 폭이 다양해진 결과로 해석된다.

국제항공은 타 업종 대비 상대적으로 브랜드경쟁력 및 구매의도가 모두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불거진 경영진 및 경영방식 관련 이슈와 함께 국내 항공사 브랜드가 다소 주춤한 양상이 국제항공 업종 NBCI의 하락세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김진원 기자/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