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모빌리티 ‘사회적 가치’ 창출에 적극적

SK네트웍스의 종합 차량관리 브랜드인 스피드메이트가 2일 용인 소재 스피드메이트 동백점에서 장애인 차량 무상점검 활동을 실시했다.

- 지난 7월 의정부 이어 용인에서 장애인 차량 무상점검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SK네트웍스가 모빌리티(이동성·이동수단) 관련 사회적 가치 창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네트웍스의 종합 차량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는 평소 시간적∙경제적 여건으로 인해 차량 정비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올 들어 두 번째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스피드메이트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스피드메이트 동백점에서 용인시 기흥 장애인 복지관 회원 40명을 대상으로 차량 무상점검을 비롯해 와이퍼, 전구류 등 소모품 무상 교환, 오일류 보충 등의 활동을 펼쳤다.

이번 행사는 스피드메이트 정비 기능장 등 현업에서 근무중인 7명의 정비사가 재능 기부형태로 참여했다.

이번 활동은 지난 7월 의정부에 이어 두 번째로 스피드메이트의 ‘착한 정비, 착한 타이어’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향후에도 보다 편안하게 정비를 받을 수 있도록 최대 50% 할인 쿠폰북을 제공했다. 올해 시행된 두 번의 무상점검으로 총 80여명이 차량 무상점검 혜택을 받았다.

스피드메이트 정비사와 고객이 함께 엔진룸을 살펴보는 모습

현재 SK네트웍스는 모빌리티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달 말 자사의 렌터카 사업인 SK렌터카가 보유하고 있는 중도반납차량을 활용해 경제적 이유 등으로 자동차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모빌리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경상용차인 다마스 50대를 1년간 무상대여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모델 ‘모빌리티 뱅크’를 시행키로 하고 공모 중이다.

같은 시기에 교통사고 예방 차원에서 ‘타이어 자가점검 캠페인’도 실시했다. 스피드메이트는 자체 제작한 ‘타이어 마모도 셀프 측정기’를 무료 배포하며, 고객들이 직접 일상에서 편하게 타이어 상태를 측정할 수 있게 했다.

앞서 자동차 전문기업 카툴스와 함께 ‘타이어 건강검진 캠페인’을 진행, 첨단 타이어 측정장비를 통해 1만여 운전고객들의 타이어 마모도, 편마모 상태 등을 진단해 줬을 뿐 아니라 ‘타이어 무상점검’ 이벤트를 연중 실시하는 등 운전 고객의 안전을 지원하고 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모빌리티 업계 리딩 브랜드로서 관련 역량과 자산을 기반으로 교통사고 등 모빌리티 분야 문제를 사전 예방해 궁극적으로 운전자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자동차 생활을 만드는 동시에 모빌리티 취약계층의 경제적∙사회적 가치 창출에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