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저유황유 ‘해상 블렌딩’ 사업 확대…“친환경 규제 선제대응”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의 해상 블렌딩 사업 개념도 [제공=SK이노베이션]

- ‘IMO 2020’ 앞서 저유황유 시장 선제적 투자
- 저유황유 해상 블렌딩 물량 확대로 수익성 확대
- 울산 VRDS 완공시 국내 1위 공급자로 발돋움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석유제품 수출 및 트레이딩 전문 자회사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하 SKTI)을 통해 저유황유 사업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해상유 환경 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친환경 해상유 시장의 강자로 발돋움하겠다는 전략이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지난 2016년 환경보호 등을 위해 해상 연료유에 적용되는 황산화물 함량을 3.5%에서 0.5%로 대폭 감축시키는 안을 확정하고 2020년부터 규제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이에 해상 연료유 시장은 황산화물 0.5% 미만의 저유황중유(LSFO), 선박용 경유(MGO), 액화천연가스(LNG) 등 저유황유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SKTI는 이러한 시장 움직임을 바탕으로 국내 최초로 ‘해상 블렌딩’ 사업에 나서는 등 관련 사업을 적극 확장하고 있다. 지난 2010년 해상 블렌딩에 뛰어든 SKTI는 IMO 규제에 본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마케팅 물량을 전년 대비 2배 가량 늘리기로 했다.

해상 블렌딩은 초대형 유조선을 임차해 블렌딩용 탱크로 활용, 반제품을 투입해 해상에서 저유황중유(LSFO)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육상이 아닌 바다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만큼 기술적 어려움이 크지만 운송비 면에서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어 긍정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SKTI가 진출해 있는 싱가포르 해상 선박유 시장은 저유황유 생산에 적합한 다양한 블렌딩용 유분이 모여들어 이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해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또 해상 물동량이 많아 해상유 제품 수요도 꾸준하고 해상 저장탱크, 바지선 등 물류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비즈니스 최적지로 평가받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TI는 연간 100만톤 수준의 저유황중유제품을 해상 블렌딩을 통해 공급하고 있다.

SKTI 관계자는 “규제를 사업 확대 기회로 받아들이고, 업계에서 어려워하는 해상 블렌딩을 확대하는 등 두 가지 차원에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해 사업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KTI 측은 또 역내 최대 경유 수출자의 지위를 활용해 한국-중국-싱가포르를 잇는 해상유 물류 트레이딩 모델도 구축키로 했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은 전사 차원에서 ‘IMO 2020’에 따른 해상유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친환경 제품 생산을 늘리는 등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설비 신설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말 석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는 총 1조원 가량을 투자해 감압잔사유탈황설비(VRDS) 신설 계획을 발표했다. 고유황 연료유인 감압 잔사유를 저유황, 디젤 등 고부가 제품으로 전환할 수 있는 설비다. 2020년 설비가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은 국내 1위의 저유황유 공급자로 도약하게 된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