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팁스타운서 벤처 창업ㆍ투자 행사 개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스타트업 창업자와 투자자, 운영자 등 3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이는 행사가 열린다.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오는 6일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2018 팁스서밋’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팁스는 중소벤처기업부 중심으로 2013년부터 진행한 스타트업 창업지원 프로그램이다. 현재 500개가 넘는 창업팀을 육성했다. 팁스타운은 한국엔젤투자협회가 운영하는 스타트업보육기관으로 85개사 642명이 몸담고 있다.

행사는 박종한 김기사컴퍼니 대표의 ‘창업성공 노하우’ 주제의 기조연설로 시작된다. 이어 대학생과 대학 창업동아리 8개팀이 창업경진대회 본선무대에 올라 실력을 겨룬다. 데니스홍 UCLA 로멜라 연구소장이 ‘로봇 다빈치, 꿈을 설계하다’란 제목으로 특강도 진행한다.

참여자가 만나 자유롭게 소통하는 네트워킹 시간, 경품추첨 등 부대행사도 예정돼 있다.

이수진 구 지역경제과장은 “민선 7기에선 테헤란로를 스마트 전략산업의 메카로 육성할 것”이라며 “청년창업ㆍ스타트업 거점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다.

정순균 구청장은 “과학기술 발전이란 기분 좋은 변화가 우리에게 품격있는 삶을 준다”며 “초연결 디지털 시대에 창조적인 아이디어 하나가 일자리를 창출하고, 창의적 인재 1명이 인류의 생활방식을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