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비료개발 공동연구 협약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과 ㈜누보는 화학비료 사용량 및 시비노동력 절감을 위해 4일 신제형 비료 개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도 농기원과 ㈜누보가 공동으로 개발하는 신제형 비료는 특수 고분자 수지로 비료를 코팅하는 완효성비료다. 새로 개발되는 비료는 작물별 생육시기에 맞게 비료가 용출돼 1회 시비로도 작물이 수확기까지 정상 생육할 수 있다.

특히 작물이 쉽게 흡수할 수 있도록 뿌리 부근에 시비하여 기존 비료보다 시비량을 60~80% 줄일 수 있다. 추가비료 살포노력이 없어 노동력도 크게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연구는 밭작물 정식과 동시 시비용 비료, 벼 이앙동시비료, 벼 측조시비용 유기질 비료, 벼 품종별 전용비료 등 4가지 형태의 비료개발을 목표로 진행된다.

박인태 경기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이번 친환경 비료생산으로 화학비료 사용량을 크게 줄여 과다 시비에 따른 하천오염 예방과 온실가스 감축 등의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