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만45~55세 나홀로가구 실태조사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만 45~55세 중장년층 1인가구 실태조사에 나선다.

구 관계자는 “고독사의 연령층이 낮아지는 추세가 최근 사회문제로 뜨고 있다”며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중장년층 현황을 파악해 적절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4일 밝혔다.

구는 통장, 복지위원 등 인적자원을 활용해 중장년층 1인가구의 생활상을 파악한다. 관내 9606가구가 대상이다. 조사는 오는 10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이뤄진다.

1차 조사에서 중장년층 1인가구 중 위기가구를 파악하고, 2차 조사에서 심층 면담을 시행할 예정이다. 필요시 기초생활보장제도, 긴급복지 등 공적서비스도 제공한다. 복합적인 문제가 있을시 소득기준에 맞지 않더라도 사례 관리 대상자와 연계해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겠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단순 조사에 그치지 않고 일자리 연계와 사례 관리를 통해 자립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촘촘한 복지망을 구축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