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文정부 낙하산 인사 365명…매일 1명씩

-바른미래당 ‘공공기관 친문 백서 : 문재인 정부 낙하산·캠코더 인사현황’ 발표
-문 정부 임명한 공공기관장 및 임원 1651명 중 365명이 ‘캠코더’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문재인 정부 들어 하루에 한명씩 낙하산 인사가 각종 공공기관에 자리를 튼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은 4일 각 상임위별 소속 및 산하 공공기관의 기관장을 비롯한 상임, 비상임 이사에 대한 전수 조사를 바탕으로 ‘공공기관 친문 백서 : 문재인 정부 낙하산·캠코더 인사현황’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년4개월 동안 340개 공공기관에 모두 1651명의 임원이 새로 임명됐다. 이 중 365명이 소위 캠코더 인사로 밝혀졌다.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활동했거나, 민주당 당직자나 시민단체 활동이 대부분인 인사 365명이 직무 연관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곳에 임원으로 임명됐다는 것이다. 특히 이들 365명 중 94명은 조직 내 최고 자리인 기관장으로 옮겨갔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매일 1명씩 낙하선 인사가 임명된 꼴”이라며 “능력과 무관하게 정치권 인사를 기관장이나 임원으로 임명해 신적폐를 양성하고, 또 총선에서 불출마 선언했거나 낙선한 전직 의원을 대거 기용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고도의 전문성과 윤리성, 책임성을 갖춘 인사가 일해야 하는 금융기관, 산업은행이나 예보 등에도 새로 임명된 35명 임원 중 21명이 소위 ‘캠코더’”라며 “금융기관이나 국책연구기관까지 계속된 낙하산 투하는 정관 입맛에 맞는 정책을 개발하고 관치금융하려는 의도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공기관의 혁신은 캠코더 인사가 아닌 전문가를 그 자리에 보내서 소신있게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