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추석 앞두고 ‘의성마늘’ 명절음식 리뉴얼

롯데푸드가 새롭게 선보인 명절음식 3종

- 의성마늘 떡갈비ㆍ동그랑땡ㆍ너비아니
- 손으로 빚은 느낌 살리고 마늘향 더해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롯데푸드㈜(대표이사 이영호)는 ‘의성마늘 떡갈비’, ‘의성마늘 동그랑땡’, ‘의성마늘 너비아니’ 등 명절음식 3종을 리뉴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제품들은 지난 설 기간 매출이 평소 대비 230% 상승했을 정도로 인기가 높은 제품이다. 이번에 리뉴얼엔 의성마늘 풍미를 더하고 형태를 고급화해 활용도를 높였다.

먼저 손으로 빚은 듯한 모양을 살려 명절 상차림으로 격식을 더했다. 의성마늘 떡갈비, 동그랑땡, 너비아니는 강한 압력으로 찍어내는 기존 방식 대신 3D 성형기로 부드럽게 형태를 빚어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자연스러운 형태로 다른 전통 음식과 조화롭게 어울려 명절 음식으로 활용하기 좋다.

맛도 더 풍부해졌다. 알이 굵고 맛이 좋기로 정평이 난 의성마늘을 다져 넣어 은은한 마늘향과 함께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또 돼지고기를 굵직하게 썰어 넣어 큼직한 고기 입자를 살리고 씹는 맛을 더했다.

의성마늘 떡갈비는 굵게 썰어 넣은 돼지고기와 곱게 다진 갈비살을 양념장에 재워 도톰하게 구워낸 것이 특징이다. 의성마늘 동그랑땡은 오븐에 한 번 굽고 직화로 한번 더 구워 풍부한 육즙을 살렸다. 돼지고기를 넉넉하게 넣고 의성마늘, 깻잎, 대파, 양파, 양배추, 당근 6가지 야채와 함께 빚었다.

의성마늘 너비아니는 얇게 저민 고기에 갖은 양념을 해 구워낸 고기구이 제품이다. 불에 직접 구워내는 직화 석쇠구이 방식으로 만들어 가득한 불맛을 느낄 수 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의성마늘 떡갈비, 동그랑땡, 너비아니는 더 깊어진 맛과 손으로 빚은 듯한 모양으로 명절상 위에서 다른 음식과 조화롭게 어울리는 것이 장점”이라며 “간편하면서도 정성이 담긴 명절 상차림을 준비하는데 탁월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