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유스 출신 장결희, K리그 포항 입단

[사진=포항 스틸러스]

-이승우·백승호와 ‘바르셀로나 3총사’로 불려
-이적시장 마감 이후 합류해 출전은 내년부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FC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서 활동했던 장결희(20)가 포항 스틸러스 유니폼을 입고 K리그로 돌아온다.

포항은 그리스 아스테라스 트리폴리FC 소속이던 장결희를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계약 기간은 3년이다.

2011년 포항 15세 이하(U-15) 팀인 포항제철중에서 뛰던 장결희는 그해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합류해 지난해까지 몸담으며 기대주로 성장했다.

비슷한 시기 함께한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 백승호(21·지로나)와 더불어 ‘바르셀로나 3총사’로 불리며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지난해 6월 말 바르셀로나 B팀 승격을 눈앞에 두고 재계약에 실패한 이후 입단 테스트를 통해 아스테라스 트리폴리FC와 ‘2 1년 계약’에 합의하고 유니폼을 갈아입었으나 지난 시즌 1군 경기에 나서지 못하며 계약을 일찍 마무리했다.

K리그나 일본 J리그 등을 염두에 두고 새 둥지를 찾던 그는 과거 인연이 있는 포항을 택했다.

올 시즌 선수 이적시장이 이미 문을 닫은 뒤 포항과의 계약이 결정되면서 장결희는 올해는 K리그 경기에 나설 수 없고, 내년부터 가능하다.

포항은 “장결희는 빠른 속도를 활용해 측면을 파고드는 플레이와 정확한 크로스, 왼발 슈팅에 강점이 있는 선수”라며 “좌측과 우측, 공격과 수비를 가리지 않고 측면에서 활약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라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