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8월 총 1만1421대 판매…전년比 2.6% 감소

- 내수 9055대, 수출 2366대
- 내수 4개월 연속 9000대 이상 판매…전년比 9.7% 증가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8월 한달 동안 내수 9055대, 수출 2366대(CKD 포함) 등 총 1만1421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8% 감소했지만, 렉스턴 스포츠의 호조세로 내수 실적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9.7% 증가하며 전체적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 하락하는 데 그쳤다.

내수에서는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월 9000대 이상을 판매했다. 주간 연속 2교대 시행에 따른 렉스턴 스포츠 공급물량 확대에 힘입은 것으로 쌍용차는 분석했다.

신규 라인업 투입을 본격화하고 있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크게 하락했지만, 렉스턴 브랜드를 앞세워 하반기 수출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지난 7월부터 독일과 영국 등 유럽 시장에 선보인 렉스턴 스포츠는 이달부터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지역까지 진출, 판매를 확대해 나간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렉스턴 스포츠의 판매성장에 힘입어 9년 연속 내수판매 증가세 달성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효율적인 생산 대응 체계를 통해 적체 물량 해소 등 글로벌 판매물량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