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모빌리티 혁명’ 이끄는 車부품사들…국내선 현대모비스ㆍ만도 뛴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

-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전쟁에 사활 건 국내 자동차 부품사들
- 대규모 투자로 원천기술 우위…완성차업체에 ‘통합 솔루션’ 제공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최근 자동차업계의 최대 화두를 꼽으라면 ‘모빌리티(이동) 혁명’이다.

그 중에서도 우리의 삶을 가장 드라마틱하게 바꿔놓을 기술은 단연 ‘자율주행’이다. 수많은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은 물론 자동차 부품회사, 정보기술(IT) 회사들까지 자율주행 기술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이 급속도로 진화하면서 기존 완성차 중심의 벨류체인에도 변화 조짐이 보인다.

유안타증권 리서치센터는 “자율주행 관련 소프트웨어의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기존 부품의 전장 비중이 확대되면서 IT업체와 부품업체의 영향력이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시장을 전망했다.

완성차업체가 신규모델 출시계획에 따라 맞춤형 부품 납품을 요청하고 부품업체가 모델별 설계를 통해 단일 부품을 공급하는 기존 완성차업체와 부품사 관계가 이제 부품업체들이 ‘통합 솔루션을’ 완성차에 납품하는 식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자율주행 기능 관련 솔루션의 표준화 덕분이다.

이렇게 국내에서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해 앞서 나가고 있는 부품사는 현대모비스와 만도다.

두 회사는 자신들만의 자율주행 원천기술을 고도화해 글로벌 공룡들과의 ‘미래차 전쟁’에서 한 판 승부를 벌이겠다는 각오다.

360도 센싱이 가능한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센서

▶인지ㆍ판단ㆍ제어 3대 핵심기술 모두 확보해야 ‘경쟁 우위’= 자율주행의 3대 핵심기술은 인지ㆍ판단ㆍ제어다.

자동차 스스로 차량 내외부의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고 판단한 뒤 제동과 조향 등을 제어해야하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판단과 제어 분야에선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이미 확보하고 있다. 특정 도로내에서 특정 시간 내 스티어링 휠과 가속 페달을 조작하지 않아도 되는 레벨2(이하 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 수준의 ‘고속도로 자율주행’ 기술은 이미 상당수 현대ㆍ기아 차량에 적용돼있다.

특정 도로 내에서 시간 제한 없이 반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인 레벨3 기술도 최근 현대차 대형트럭 엑시언트로 시연에 성공했다. 이 자율주행 트럭에는 현대모비스가 조향 제어를 위해 신규 개발한 시스템(MAHS)이 탑재됐다. 전자제어 장치가 내린 판단에 따라 자율주행 대형트럭의 조향 각도를 정밀하게 제어한다. 현대모비스는 2020년까지 레벨3 기술 확보를 완료하고 2022년부터 양산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이다.

만도도 자율주행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

이미 전방 감지용 장거리 레이더 센서 등의 기술을 수년에 걸쳐 확보해 국내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상태다. 차량 전방, 전측방, 후측방 레이더와 전방 카메라, 전후방 영상기록장치, 운전자 인터페이스, 운행기록 및 별도기록장치를 장착해 차량 주변 360도를 인식할 수 있다.

만도 관계자는 “만도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안전을 책임지는 제동, 조향장치와 편의를 제공하는 현가장치를 모두 개발, 생산하는 기업이며 이는 한층 더 완벽한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핵심 기술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개발 인력 대폭 늘리고…‘투자 또 투자’= 만도는 최근 연구개발(R&D) 부문에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및 전기 자동차 기술 등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관련된 전략특허 900여건 및 첨단 안전장치의 특허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신규 핵심 연구인력도 지속적으로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만도는 최근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자율주행 자동차 시험 운행 자격을 취득해 화제가 됐다. 국내기업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삼성전자에 이어 두 번째다.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는 첨단자동차 기술의 각축장으로 웨이모, 바이두, 테슬라, 인텔, ZOOX 등 자율주행기술 선두기업들이 연구개발 및 시험운행중인 곳이다.

현대모비스는 약 3000억원을 투자해 서산주행시험장을 작년 6월 완공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 상태다. 여의도 절반 크기에 달하는 총 면적 112만m²를 자랑하는 이곳 주행시험장은 자율주행과 직접 관련된 시험을 하는 첨단시험로와 레이더시험로를 비롯한 14개의 시험로를 갖추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부품매출 대비 7% 수준인 연구개발 투자비도 오는 2021년까지 10%로 늘리고 이 가운데 50%를 자율주행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등의 분야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장 부사장은 “자율주행 연구개발 인력을 현재 600여명에서 2021년까지 1000명 이상으로 늘리고 글로벌 테스트를 하는 도심 자율주행차 ‘엠 빌리(M.Billy)’도 현재 3대에서 내년 20대로 대폭 확대하는 등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아낌없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