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상청 “태풍 제비 日관통”…500mm 물폭탄 초긴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21호 태풍 ‘제비’(JEBI)가 강도 ‘매우 강함’을 유지한 상태로 4일 일본 본토에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일본이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태풍 ‘제비’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에 머물러 있다. 제비는 30km로 이동 중이며 중심기압 955hpa이다. 최대풍속은 초속 40m다. 강도는 ‘강’ 크기는 ‘중형’ 급이다. 진행방향은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이번 태풍은 1993년 이후 25년만에 강도 ‘매우 강함’을 유지한 상태로 열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제비’는 일본 열도를 관통해 5일 오전 3시쯤에는 삿포로 서남서쪽 약 290㎞ 부근 해상에 도달한 뒤 6일 새벽 러시아 사할린 방면에서 세력이 약화될 것으로 관측됐다.

태풍 ‘제비’는 한반도 인근 찬 공기와 충돌해 기류를 불안정하게 변화시킬 가능성도 제기됐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 제비의 중심기압은 945hpa로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심 부근 최대 풍속 45m/s, 최대 순간 풍속은 60m/s에 달할 것으로 보여 폭풍과 폭우에 대한 경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태풍 ‘제비’는 일본 열도를 따라 북상하면서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4일 제비의 이동경로에 놓인 지역에는 시간당 80㎜ 이상, 최대 400~500㎜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태풍 ‘제비’는 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말 그대로 제비를 뜻한다.

한편, 우리나라는 4일 현재 현재 영남 지방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비가 오고 있다. 오전까지 강원 남부와 충청 이남 지방에 비가 온 뒤 낮부터 점차 개겠다. 서울은 비가 그치고 옅은 안개만 끼어있다.

낮부터는 전국 하늘이 개겠고, 서울 낮 기온 29도로 어제보다 3도가량 높아 후텁지근하겠다.

밤사이 강원과 충청 이남 지방에 많은 비가 내렸다. 지리산에 178.5mm, 충청 충주 노은면에 170.5mm, 강원 정선 사북면에 152mm의 비가 왔다. 지금은 비구름이 남동진하며 호우 특보가 대부분 해제되고 있다.

현재 경남 합천과 하동, 산청에 호우경보가, 그 밖에 영남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오늘 오전까지 영남에는 30~80mm의 비가 더 이어지겠다. 강원 남부와 충북 남부, 호남과 경북 서부 내륙에는 5~30mm의 비가 예상된다.

아침까지 경북 동부와 경남 지역은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4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겠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