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출범 1년만에 월 매출 1400% 성장

[사진=제주맥주 첫 번째 제품 ‘제주 위트 에일’]

- 전국 출시 선언 후 매출 ‘껑충’
- 수제맥주계 아이콘으로 성장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제주맥주가 공식 출범 1년만에 월 매출 규모가 1400% 증가했다.

4일 제주맥주에 따르면 공식 판매를 시작한 지난해 8월 매출 대비 올해 7월 매출 규모가 15배 이상 성장했다. 또 올해 5월부터 제주도에서만 판매되던 ‘제주 위트 에일’ 판매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 결과, 작년 하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이 353% 증가했다.

또 지난해 12월 대비 올해 7월 전국의 제주맥주 입점 매장은 약 4.76배 증가했으며 전국 유통 시작 2개월만에 제주도 외 지역 GS편의점 약 75%에 입점했다. 특히 지난 7월 제주 위트 에일 단일 브랜드만으로 수제맥주 매출 1위(수제맥주 업계 추산치)를 달성하며 전국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제주맥주는 공식 출범 이후 맥주 미식 문화 선도, 새로운 국내맥주문화 정착 등을 철학으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연간 맥즙 생산량 2000만ℓ 규모의 첨단 설비를 자랑하는 제주맥주 양조장에서는 일반인 대상 양조장 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누적 방문객 수 약 2만2000명을 기록해 제주도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6월 제주 위트 에일 전국 출시를 기념해 운영한 마포구 팝업스토어 ‘서울시 제주도 연남동’에서는 맥주를 단순히 마시는 것이 아니라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비어요가, 비어 캔들 만들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새로운 맥주 문화를 전파했다.

또 제주 로컬기업으로서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출시 1년 만에 제주도 내 900여개 업장과 거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으며 올 7월 기준 전체 직원의 50%를 제주도민으로 고용해 만 34세 미만 청년 고용 인원도 40여명으로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제주맥주의 지난 1년간의 성과를 통해 우리나라 맥주 미식 문화가 많이 변화했다는 것을 느꼈다”며 “크래프트 맥주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만큼 앞으로도 국내 맥주 시장의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