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2분기 성장률·국민소득 발표] 한은은 양호하다지만 내수부진 우려 커졌다


민간소비, GDP 기여도 0.2%p로 줄어

우리나라 경제 성장의 핵심 축을 담당하고 있는 민간소비도 추이가 심상치 않다. 해외소비 감소 탓이지만 최근에는 소비심리마저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얼어붙었다. 외국인 배당 때문이라지만 국민총소득(GNI)도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섰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민간소비 규모는 190조5805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1분기보다 0.3%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기 대비 증가율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여파로 소비가 위축됐던 2016년 4분기(0.3%) 이후 6개분기 만에 가장 낮다.

한은은 민간소비가 양호하다는 입장이다. 1분기에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로 0.7% 증가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착시’라는 것이다.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쓴 지출은 마이너스(-4.1%)로 돌아선 반면, 가계의 국내소비는 1분기 0.6%에서 2분기 0.9%로 확대된 점도 들었다.

신승철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민간소비가 부진하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지난해부터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우려의 목소리가 여전히 높다. 국내총생산(GDP)에 대한 민간소비의 기여도를 보면 1분기 0.3%포인트에서 2분기 0.2%포인트로 줄어들었다. 그 영향으로 최종소비지출의 GDP 기여도는 0.7%포인트에서 0.2%포인트로, 내수의 기여도는 1.2%포인트에서 -0.7%포인트로 뒷걸음질쳤다.

여기에 고용부진, 물가상승 등으로 8월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99.2로 17개월 만에 장기평균(100) 밑으로 떨어지는 등 하반기에도 민간소비의 하방압력이 더 큰 상황이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민간소비 중심으로 내수가 나빠졌지만 수출보다 수입이 더 악화되면서 GDP가 마이너스 성장을 면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정부가 내수활성화 정책 등을 펴고 있지만 민간심리가 살아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일자리 확대를 통한 가계소득 증가를 꾀하고 있지만 국민소득 증가세는 둔화되고 있다. 2분기 실질 GNI 성장률은 -1.0%로, 작년 4분기(-1.2%) 이후 2분기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GNI는 우리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 이자, 배당 등의 소득이다.

실질 GNI 감소는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교역조건이 악화된 영향을 받았다. 수출가격보다 수입가격이 더 크게 올라 무역으로 손에 쥐는 이득이 줄었다는 뜻이다. 실제 교역조건 변화에 따른 실질무역손익은 10조9000억원으로 2015년 4분기(10조3000억원) 이후 가장 적었다. 아울러 배당 등으로 국외순수취요소소득 적자폭이 -1조3000억원에서 -1조8000억원으로 확대된 것도 GNI에는 악영향을 줬다.

다만 한은은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신 부장은 “상반기 1인당 명목 GNI 성장률이 3.4%, 2분기는 3.5%였다”면서 “환율도 지난해보다 원화 강세를 보이고 있어, 환율이 갑자기 폭등하지 않는 이상 3만달러를 무난히 넘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강승연 기자/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