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오세아니아 최대 방산 전시회 ‘랜드포스2018’ 첫 참가

오는 6일까지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 ‘랜드포스 2018’에서 통합 부스를 연 한화지상방산ㆍ한화디펜스 [제공=한화]

- 국내 업체로는 유일 참가
- 호주군 ‘미래형 궤도장갑차’ 도입 사업 겨냥…AS 21 프로토타입 공개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가 오는 6일까지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 ‘랜드포스 2018(Land Forces 2018)’에 통합 부스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오세아니아 지역 최대 방산 전시회인 랜드포스는 2014년 첫 개최 후 올해로 3회째를 맞았다. 회를 거듭할수록 호주뿐만 아니라 인도ㆍ태평양 지역 주요 방산업체와 다국적 방산업체가 참가하는 글로벌 방산 전시회로 발돋움하고 있다.

한화는 올해 처음으로 랜드포스 전시회에 참가, 본격적인 호주 시장 마케팅에 나섰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유일한 한국 기업이다.

한화는 호주 군의 ‘미래형 궤도장갑차’ 도입 사업(Land400 Phase3)을 겨냥해 ‘AS 21 레드백(REDBACK) 장갑차’ 프로토타입을 모형으로 처음으로 선보였다. 레드백(REDBACK)이라는 이름은 호주 지역에서 서식하며 세상에서 가장 강한 독을 가진 거미라고 알려진 붉은배과부거미(redback spider)에서 따왔다.

장갑차 개발에 참여한 안병철 한화디펜스 호주사업부장은 “AS 21 레드백 장갑차는 한국 군에서 이미 검증된 K21 보병전투장갑차의 차체를 기반으로 방호력, 화력 성능 등을 높인 미래형 궤도장갑차”라며 “호주 군이 요구하는 성능 수준에 맞춰 새롭게 제안했기 때문에 호주 군 관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 군의 미래형 궤도장갑차 도입 사업인 Land400 Phase3은 사업 규모가 전투형장갑차 400여 대에 이르며, 2022년 하반기에 업체를 선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한화는 수출형 K9 자주포(한화지상방산), 국방로봇(한화지상방산), K21-105 경전차(한화디펜스), 비호복합 대공화기(한화디펜스) 등 다양한 무기체계를 전시하며 각 국 군 관계자의 이목을 끌었다. 또한, 미래 사업의 일환으로 소개된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도 관람객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랜드포스는 호주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매우 중요한 전시회”라며 “한화의 경쟁력있는 제품과 솔루션을 제시해 호주 국방부의 신뢰성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