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융합硏, 핵심 연구개발 기획 추진체계 마련

국가핵융합연구소 기술기획자문위원회 KSTAR 업그레이드 분과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제공=국가핵융합연구소]

- 내ㆍ외부 전문가 30여명 구성된 기술기획자문위원회 본격 운영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가핵융합연구소는 핵융합ㆍ플라즈마 연구개발 기획 및 발전전략 수립을 위해,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기획자문위원회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핵융합연은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 업그레이드 및 핵융합실증로 공학, 플라즈마 소각 등 3개 핵심추진분야에 대한 기술기획자문위원회를 내 외부 관련 전문가 30여명로 구성했다. 이를 통해 각 분야의 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대내외환경분석, 추진전략, 세부실행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먼저 KSTAR업그레이드 분과는 세계 주요 핵융합장치로 자리 잡은 KSTAR의 지속적인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 향후 장치 업그레이드 전략 및 실천 과제 도출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핵융합실증로 공학 분과는 실제 핵융합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단계인 핵융합실증로(DEMO) 개발을 위한 핵융합실증로 설계 연구단지 구상에 대한 구체적인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플라즈마 소각 분과는 최근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폐기물 처리 방안에 대한 해결 방법 중 하나로 여겨지는 플라즈마를 활용한 친환경 폐기물 고온 소각 방법에 대한 연구 방향 등을 논의하게 된다.

유석재 핵융합연 소장은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기획자문 위원회가 조직됨에 따라 취임과 동시에 계획하였던 기관의‘제2도약 중점추진전략’의 본격적인 실행이 가능해졌다”면서 “기술기획자문위원회 운영이 핵융합연구의 국제적인 선도, 미래를 위한 준비뿐만 아니라, 국민생활문제에 대한 연구소의 방향도 제시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