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군 면제 손흥민에 “고생이란걸 끝까지 모르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조기 전역을 앞둔 황인범이 병역 면제 혜택을 받은 손흥민의SNS에 남긴 댓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일 손흥민은 인스타그램에 “우리 팀원들 코칭 스태프 또 우리 지원 스태프 모두 감사하고 사랑하고 또 부족한 저를 정말로 빛나게 해줘서 너무 고맙다. 주장으로서 처음으로 나간 국제대회에서 이런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해줘서 너무나도 영광이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에 후배 황인범은 “4주간 예쁨만 받겠다. 고생이란걸 끝까지 모르겠다”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황인범 역시 금메달 획득으로 인해 조기 전역하게 됐다. 이에 황인범은 남은 의무복무기간을 환산해 일정 시간 봉사활동을 해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복무 중인 황인범은 원래대로라면 내년 중반에 제대할 예정이었다. 황인범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 조기 전역하게 되었다.

손흥민은 앞으로 4주간 기초 군사훈련을 이수하면 사실상 병역의 의무를 다하게 된다.

황인범은 아시안게임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축구 국가대표팀에도 승선했다.

파울루 벤투 신임 감독은 지난 3일 경기도 파주시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진행된 국가대표팀 소집 기자회견에서“아시안게임 대표팀 중에서는 황인범과 김문환이 가장 눈에 띄었다”며 “그래서 곧바로 성인대표팀에 발탁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황인범은 금메달을 따는데 숨은 공신역할을 했다. 이란과 16강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결승골을 도우면서 공격형 미드필더의 역할을 수행했다.

이어 김문환은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수를 막았으며 위협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에 벤투 감독은 “황인범과 김문환은 경기를 뛰는 것을 직접 보고 선발했다”며 “두 선수는 성인대표팀에 합류해도 제 기량을 펼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소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는 벤투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갖는다. 이후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남미의 강호 칠레와 평가전을 치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