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5일 수능 모의평가 실시…60만명 지원


- 11월 15일 수능 앞둔 마지막 모의평가
- 10월 2일 채점 결과 수험생 통보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올해 수능을 앞둔 마지막 모의평가가 오는 5일 60만780명의 수험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원장 성기선)은 오는 5일 오전 8시 40분부터 전국 2088개 고등학교와 431개 지정학원에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9월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60만780명으로 재학생은 51만4436명이고 졸업생 등은 8만6344명이다. 작년 9월 모의평가 대비 지원자 수는 7295명 늘었으며, 재학생이 7018명, 졸업생 등 수험생 277명이 각각 증가했다.

이번 9월 모평은 오는 11월 15일 실시되는 2019학년도 수능 준비 시험으로 실제 수능 시험과 시험의 성격, 출제 영역, 문항 수 등이 같다.

답안지 채점은 수능과 같이 이미지 스캐너를 이용해 실시하며, 그 결과는 오는 10월 2일부터 수험생에게 통보된다.

9월 모평 영역별 지원자는 국어 영역 59만9949명, 수학 영역 가형 21만248명, 나형 38만5083명, 영어 영역 59만9326명, 한국사 영역 60만780명, 사회탐구 영역 31만1679명, 과학탐구 영역 27만5087명, 직업탐구 영역 1만2282명이며,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5만7106명이다.

시험 시간은 1교시 국어 영역(08:40~10:00), 2교시 수학 영역(10:30~12:10), 3교시 영어 영역(13:10~14:20), 4교시 한국사 영역 및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 영역(17:00~17:40)의 순서로 실시하며,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은 최대 2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