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5% 요금할인, 해지때 부담하는 할인반환금 축소

[제공=KT]

- 요금할인 약정기간 절반 경과 시점부터 할인반환금 감소
- 변경 전에 비해 할인반환금액 최대 85% 감소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KT는 이달부터 25% 요금할인(선택약정)의 할인반환금 구조를 전면 개편한다고 4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이번 개편에 따라 약정기간이 절반이 지나면 할인반환금이 감소해 오래 사용하는 고객이 해지할 때 부담하는 할인반환금이 줄어든다.

지금까지는 25% 선택약정 할인을 받은 고객은 약정기간이 경과할수록 누적할인금액도 커져 약정만료일이 다가오더라도 중도해지에 따른 할인반환금이 증가하는 구조였다.

KT는 “24개월 약정 가입 고객 기준으로 변경 전에는 약정시작일로부터 16개월이 경과돼야 할인반환금이 감소했으나, 앞으로는 12개월만 지나면 할인반환금이 감소돼 사용기간이 커질수록 할인반환금도 대폭 감소되는 구조로 바뀌게 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데이터 ON 비디오 요금제(월 6만9000원)로 24개월 약정을 한 고객이 약정이 거의 종료되는 23개월차에 해지할 경우 할인반환금은 약 13만6000원이 발생했으나, 앞으로는 약 2만원으로 줄어 기존 대비 11만6000원(약 85%)이 절감된다는 것이다.

김영걸 KT 무선사업담당 상무는 “선택약정에 가입하는 고객이 점진적으로 늘고 있는 상황에서 고객의 부담 완화를 위해 할인반환금이 대폭 감소되도록 변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bons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