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대상 ‘한글 교육’ 실시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들이 한글 수업을 받고 있다. [제공=LG전자]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LG전자는 지난 8월 중순부터 이달 5일까지 에티오피아의 한국전쟁 참전용사 후손 30여명을 대상으로 한글 수업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수업은 LG전자가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협력해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 세운 ‘LG-KOICA 희망직업훈련학교’에서 해당기간 동안 총 6회 이뤄졌다.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들이 컴퓨터 기초교육을 받고 있고 있다. [제공=LG전자]

LG전자는 참전용사 후손들에게 한글 외에도 한국 문화, 전통예절 등을 소개하고, 최신 컴퓨터를 이용해 윈도우, 워드, 엑셀 등 컴퓨터 기초교육도 함께 실시했다.

김윤호 LG전자 에티오피아지점장은 “한국전쟁 참전국인 에티오피아의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4월 에티오피아의 큰 일교차와 부족한 난방시설을 고려,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한국전쟁 참전용사 186명에게 후원금과 패딩점퍼를 전달한 바 있다. 2012년부터는 고등학교에 진학한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들을 대상으로 4년간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