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9·9절 준비 평양, 1만명 도열훈련 포착”

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앞두고 열병식을 준비하는 가운데, 1만 명가량으로 추정되는 군인들이 훈련장에 대열을 이룬 모습이 민간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4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Planet Labs Inc.)가 지난달 31일 열병식 훈련장으로 알려진 평양 미림비행장 북쪽 광장 일대를 촬영한 결과 병력으로 보이는 40여개의 점 형태의 무리가 광장 중심부에 도열한 모습이 확인됐다. 각각의 점은 정사각형 형태로, 서로 일정한 간격을 두고 도열해 있었다고 VOA는전했다.

VOA는 이에 대해 “과거 열병식에서 북한 병사 250∼300명이 한 그룹을 이뤄 정사각형 형태로 행진했던 점으로 미뤄볼 때 지난달 31일에는 1만∼1만2000명이, 1일에는 7500∼9000명이 열병식 훈련에 동원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석했다.

위성사진 분석가인 닉 한센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최근 일부 언론들이 위성사진 분석을 토대로 이번 열병식의 규모가 작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지만 훈련에 동원된 미사일로 열병식 규모를 판단하기엔 무리가 따른다고 지적했다. 

신대원 기자/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