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사단, 9시 평양 도착… 10시 회담 준비”

- 특사단, 5일 오전 9시 평양 도착
-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5일 밤 발표될 듯

[헤럴드경제=홍석희ㆍ문재연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대북 특별사절단이 평양 순안 공항에 5일 오전 9시께 무사히 도착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특사단은 (5일 오전) 7시 40분에 성남 비행장을 떠나서 9시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며 “평양 특사단으로부터 ‘평양 순안공항에 잘 도착했다’는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특사단은 공군 2호기 편으로 이날 오전 서해직항로를 따라 평양으로 출발했다.

김 대변인은 “연락이 온 시간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을 해서 회담 준비하는 중에 저희한테 연락이 온 것”이라며 “지금 10시 쯤에는 회담에 들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5명의 특사단 외에도 6명의 실무진이 특사단과 동행했다고도 덧붙였다. 특사단이 남측과 교신하는 방식은 비화기가 달린 팩스를 통해서라는 사실도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현지 상황 보고를 (남측으로) 해오는데, 통신사정이 여의치 않아서 자주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미국측과 특사단의 방북 상황에 대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냐는 질문에 “미국이 밤이다. 새벽인데요. 깨울 필요까지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백악관측이 ‘특사단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것’이라고 이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어제 50분을 통화하면서 김정은 면담을 한다 하지 않는다라고 구체적으로 언급을 하지 않았다”며 “이런 저런 논의를 할 것이라고 (문 대통령이) 말을 했는데 백악관에서 그렇게 받아들인 것이라 유추해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백악관 측이 ‘유엔에서 문재인-트럼프 만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두분 께서 유엔에서 만나는 문제에 대해 말씀을 하긴 했지만 확약을 받았다고 보긴 어려워 ‘검토한다’고 표현을 했다. 백악관은 그걸 확정된 사실로 받아들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날짜가 특사단 방북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과 이날 저녁무렵께 언론에 알릴 수 있다는 사실도 이날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순안 공항에 나온 북측 인사가 누구인지, 오전 10시 회담 참석자와 장소 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