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내달 12일까지 금융통계정보 수요 파악 설문 진행

금융통계정보시스템 추가 수요 파악
현재 439개 통계표 제공 중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금융감독원이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을 통해 제공하는 금융회사 주요 통계와 관련해 추가 수요를 파악한다.

금감원은 다음달 12일까지 금융통계정보시스템 수록 통계의 활용도, 추가 제공 희망 통계항목, 개선 건의사항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설문은 금융통계정보시스템 이용자 뿐만 아니라 국민 누구나 설문조사에 참여할 수 있으며 금융감독원 홈페이지 또는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서 가능하다.

금융연구원, 자본시장연구원, 보험연구원 등 금융업권별 연구기관 및 금융협회, 금융회사, 대학교 등 금융통계정보 주요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이메일 설문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금감원은 통계이용자 수요를 반영해 올해 안으로 추가해야 할 금융통계 항목을 확정하고 시스템 개편을 통해 내년 중으로 통계정보를 추가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금감원은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을 통해 요약 재무제표, 임직원ㆍ점포현황, 자본적정성 등 총 439개의 통계표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통계표별 조회수는 약 40만 회에 이른다.

이번 설문은 지난 7월 발표한 ‘금융감독혁신과제’ 중 열린 금융감독 구현의 일환으로 통계 이용자 수요를 반영한 금융통계정보 제공 확대를 추진코자 진행된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