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이해찬 ‘주택 공급확대’, 긍정적 평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4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방안으로 ‘공급확대’를 제시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가 언급한 종합 부동산세 강화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참여정부 때도 보면 공급 정책이 같이 있었다. 무조건 억누르는게 아니라 위례신도시라던가 김포신도시라던가 공급정책이 다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급확대 정책은 기본적으로 필요한 정책”이라며 “부동산 정책의 가장 기본은 한국에있어서는, 부동자금을 산업으로 빼는 산업정책적인 접근이 제일 중요하다. 그 다음에 역시, 적절한 공급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종부세 강화에 대해서는 “국민 세부담을 늘리는 것은 곤란하다”며 “거래 관련 과세에서 재조정, 이런것도 생각해줘야 한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정당개혁소위를 맡고 있는 나경원 의원이 당명을 바꿔야 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당의 이런저런 의견은 얼마든지 나올 수가 있다”며 “ 그러나 소위원회 결론이나 비대위 결론이 나중에 나올 수 있는데 ‘어떤 분은 바꾸자, 어떤 분은 먼저 갈 일은 아니다’ 이런 이야기들도 있다. ‘당명만 바꾼다는 것이 국민들 보기에 좋겟느냐’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 께서도 지금 당장 어떻게 하자는 얘기는 안 할 것”이라며 “같은 맥락에서 언젠가 당명 개정도 우리가 이야기 해야 하지 않느냐는 말씀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당명 변경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은 말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