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균형 지키길” 문희상 “정치인생 걸겠다” 설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문희상 국회의장을 정조준했다.

김 원내대표는 5일 후반기 정기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한나라의 입법부 수장으로서 품격도 상실하고 균형감각도 상실한 대단히 부적절한 코드개회사”였다며 앞서 진행한 문 의장의 개회사에 불만을 토로했다. 문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를 다뤄줄 것을 요구해 야당으로부터 반발을 샀다.

김 원내대표는 “아무리 여당출신 국회의장이라고 하더라도 국회 본연의 책무인 행정부 감시는 소홀히 하고 대통령 견제와 균형에 있다는 것을 한시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어 “의장 스스로 말씀한 대로 국회민주주의 꽃 최후의 보루, 의회균형이 상실할 때 대통령의 권력 의지를 방기할 때 민주주의는 꽃을 피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 의장은 “따끔한 충고를 들었다”면서도 “정치 인생을 몽땅 다 걸겠다. 의장을 모욕하면, 의장만 모욕당하는 게 아니라 국회가 모욕당하는 것임을 가슴 속 깊이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