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문희상 연설, 헌정 역사상 가장 수치스러워”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전날 있었던 문희상 국회의장이 정기국회 개회사에 대해 “대한민국 헌정 역사상 가장 수치스러운 정기국회 개원 연설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청와대 여의도 출장 소장 할거면 국회의장은 뭣 하러 하나. 문 의장은 대오 각성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한나라 입법부 수장으로서 품격도 상실하고 균형감각도 상실한 대단히 부적절한 연설이었다”며 “아무리 민주당 출신 의장이어도 본연 책무는 행정부 감시하고 대통령을 견제하고 균형을 잡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리 참여연대 초대 비서실장 지낸 이력 가지고 계시긴 하지만 이제는 더이상 청와대 비서실장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회 수장”이라며 “대한민국 국호 수장이 어떻게 남북정상회담 하는데 입법부 국회의원들을 수행하자고 요구할 수 있나”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앞으로 문 의장께서 계속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출장 소장으로서 면모를 갖춘다면, 어렵게 여야간 협치 완성하고자 하는 그런, 자유한국당은 위중한 판단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