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델 EMC와 손잡고 ‘디지털 전환’ 속도

두산중공업 전략/운영부문 송용진 부사장(왼쪽)과 델 EMC 김경진 본사 수석부사장 겸 한국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총괄 사장이 MOU를 체결하고 있다.[제공=두산중공업]

- 지난 6월 SAP에 이어 델 EMC와 MOU 체결
- 인도 발전소에 디지털 솔루션 적용 예정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두산중공업은 델 EMC(Dell EMC)와 디지털 전환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디지덜 전환을 위한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두산중공업의 발전 및 워터 분야 설계ㆍ제작ㆍ운영 역량과 델 EMC의 디지털 역량을 결합해 글로벌 발전 및 워터 서비스 시장 공략에도 함께 나서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IT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디지털 전환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난 6월 SAP와 디지털 전환을 위한 포괄적 협력관계를 맺은 바 있다.

두산중공업과 델 EMC는 첫 번째 협력사업으로 인도 발전소에 디지털 솔루션을 적용키로 했다.

이 사업에서는 SAP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두산중공업이 개발한 발전소 연소 최적화 솔루션이 델 EMC 장비에 탑재돼 공급될 예정이다. 이달 인도 발전소에 설치를 완료하고 10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해당 솔루션을 통해 발전효율 제고와 함께 오염물질 배출 감소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운영부문 부사장은 “두산중공업은 설계, 제조, 시공, 서비스 등 전 사업영역에 걸쳐 디지털 기반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델 EMC, SAP와 같은 글로벌 IT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발전, 워터 서비스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3년 소프트웨어개발팀과 데이터분석팀 등으로 구성된 ‘디지털 이노베이션(Digital Innovation)’ 조직을 신설하고 발전 플랜트 고장을 사전 예측 진단하는 ‘프리비전(PreVision)’, 스마트폰으로 풍력발전기 운영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원격 관리하는 ‘윈드 수퍼비전(Wind Supervision)’ 등의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두산중공업은 향후 해수담수화 설비의 에너지 최적화 운영 서비스 사업에도 디지털 솔루션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