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호소 1년만에…강서 특수학교 설립 전격 합의

강서 특수학교 관련 토론회에서 장애아동 학부모들이 무릎꿇은 모습. [JTBC 뉴스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장애 학생 학부모들의 ‘무릎 호소’까지 불러왔던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이 지역 주민들의 협력 속에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4일 오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김성태 국회의원, 강서특수학교 설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와 함께 지난 3년간 사회적 갈등을 빚어 온 강서 특수학교 설립에 대해 소통과 협력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까지만 하더라도 일부 합의 내용에 대한 이견으로 합의 타결 전망이 불투명했었다.

이번 합의는 지난해 9월 5일 장애인 학부모들이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지역주민들에게 무릎을 꿇는 일명 ‘무릎영상’으로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사회적 갈등이 크게 표면화된 이후 1년 만에 나온 성과다.

지난 2013년부터 강서구 가양동에 설립이 추진되어 온 강서 특수학교는 일부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인해 설립에 난항을 겪어 왔지만 장애 학생 학부모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고 장애학생들의 원거리통학ㆍ과밀학급 발생 등의 문제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공감대가 일정 부분 형성되면서 이번 합의에 이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강서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주민합의로 강서구 뿐 아니라 서초구 및 중랑구의 특수학교 설립에 있어 지역갈등을 극복하고 주민들과 협력하는 학교설립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밝혔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