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감독 6일부터 한국서 휴식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을 사상 첫 4강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이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박항서 감독 측 관계자는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휴식 차원에서 귀국하는 것”이라며 “국내에서 가족, 지인들과 만나며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다음 대회를 구상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4위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꺾는 등 파란을 일으키며 8강에 이어 4강에 안착했고, 준결승에서 최정예로 나선 한국에 1-3으로 패하면서 동메달 결정전으로 내려갔다.

아랍에미리트와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승부차기 끝에 아깝게 패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