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삼성 ESD 패키지’ 적용 본격화…친환경 고효율 선박 트렌드 이끈다

삼성중공업의 친환경 고효율 기술인 ‘삼성 ESD 패키지’가 선박에 실제 적용된 모습(왼쪽부터 세이버 스테이터, 프로펠러, 러더 벌브) [제공=삼성중공업]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삼성중공업이 맞춤형 친환경 고효율 기술인 ‘삼성 ESD(에너지 절감장치) 패키지’를 실선에 본격적으로 적용하며 연료절감 및 친환경 트렌드 주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ESD는 바닷물과 공기의 흐름 제어를 통해 선박의 연료를 절감시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운항 비용을 줄여주는 기술이다.

5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독자 기술로 개발한 ESD를 선박 형태와 속도, 운항 지역의 파도 및 바람의 특성까지 고려해 연료 절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조합한 맞춤형 ‘삼성 ESD 패키지’를 실제 선박에 적용, 선주사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ESD 패키지는 설계 단계부터 에너지 절감장치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화된 조합을 제공, 최대 8%의 연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삼성중공업은 세이버 핀(SAVER Fin), 러더 벌브(Rudder Bulb) 등 총 5종류의 ESD를 개발, 실제 선박에 적용해 왔다.

이 같은 삼성중공업의 ESD 기술은 세계적으로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운항 비용을 줄이기 위한 선사들의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실제 올해 4월 글로벌 컨테이너선사인 MSC는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에 초대형 컨테이너선 최초로 공기윤활장치인 ‘세이버 에어(SAVER Air)’를 적용하기로 했다. 지난 8월 유럽선사인 셀시우스 탱커스(Celsius Tankers)가 발주한 LNG선 2척에도 세이버 에어가 장착된다.

삼성중공업 이동연 선박해양연구센터장(상무)은 “삼성 ESD 패키지는 고객의 친환경 고효율이라는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개발한 삼성중공업만의 독보적인 기술”이라고 밝혔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