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9월 모의평가 국어…“다소 쉽게 출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여고 3학년학생들이 2019학년도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 시험을 보고 있다. 2018.9.5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2019학년도 수능 대비 마지막 시험인 9월 모의평가(이하 모평)에서 국어 과목의 경우 지난 6월 모평보다 다소 쉽게 출제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입시 업체인 종로학원하늘교육은 국어 영역 강사진으로 구성된 문제 분석팀을 통해 살펴본 결과 “전체적으로 6월보다 비슷하거나 다소 쉽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문학, 화법과 작문, 문법은 모두 쉽게 출제되었고, 다만 독서파트에서 여전히 어렵게 출제되어 수험생 입장에서는 이 부분에서 어렵다는 반응이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특히 어려웠던 문제는 독서파트에서 과학기술관련 32번(배점 3점, 주사 터널링 현미경)과 경제 24번(배점 3점, 채권의 신용평가) 등이 꼽혔다.

문제 분석팀은 6월이 어렵게 출제됐고, 이번 시험에서 독서파트를 제외한 영역에서 쉽게 출제된 것으로 추정해볼 경우 본수능에서는 이번 8월 수능 수준 정도로 난이도가 수렴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대성학원에서도 9월 모평 국어 과목과 관련해 6월 모평에 비해 약간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했다.

화법, 작문 영역의 경우 이전까지 4문항으로 구성되었던 화법과 작문 결합세트가 5문항으로 변형되어 출제됐으나, 난이도는 평이했다는 평가다.

문법 영역의 난이도는 6월에 비해 약간 쉽게 출제되었고, 문학 영역은 현대시와 고전시가를 이론과 함께 제시한 신유형이 출제되었지만, 난이도는 전체적으로 평이했다고 전했다.

대성학원은 국어 과목 학습대책으로 ‘화법, 작문, 문법의 경우 교과서에 제시된 주요 개념이나 원리, 학습 활동 내용 등을 중심으로 학습하는 것이 중요하다. 독서의 경우 EBS 연계 지문을 새롭게 변형하고 정보가 많은 고난이도 지문을 제시하는 최근의 경향이 계속 유지되고 있으므로 이에 대한 대비를 충실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문학의 경우 연계 작품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제 유형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