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동서발전 MOU…지역상생 모델 공동 구축

한국동서발전 본사 전경사진

2030년까지 총 8조원 투입, 일자리 1만개 창출 및 지원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시와 동서발전이 손잡고 지역상생 모델을 공동 구축한다.

울산시는 5일 시청 7층 상황실에서 동서발전㈜(사장 박일준)와 에너지산업 중심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에너지플러스시티(e City)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와 동서발전이 공동으로 수립한 ‘에너지플러스시티’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에 호응해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 중 최초로 구축한 지역상생모델로, ‘에너지(e)의 가치를 더하는( ) 상생의 생태계(City)를 구축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협약에서 울산시와 동서발전은 지역 내 일자리 1만개 창출 및 지원, 동서발전 신규직원을 지역 청년으로 30% 고용, 동반성장 선도도시를 공동 목표로 설정하고, 2030년까지 총 8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울산시는 동서발전과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신사업 중심의 산업육성(e-Clean City), 중소기업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는 혁신창업(Start City),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역량강화(Inno. City), 지역민과 함께 만드는 공유가치 창출(CSV)을 위한 지역상생(With City) 등 4대 핵심전략을 마련하고 실천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협약식에서 “동서발전의 지역에 대한 투자와 상생협력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우리 시도 이번 협약이 잘 이행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동서발전과의 업무협약이 다른 공공기관에 좋은 본보기가 되어 지역상생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다양한 형태의 협력사업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울산시는 동서발전과 태양광과 ESS 보급, 해수전지 개발 등 지역의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해 왔으며, 올해는 동해가스전 해상플랫폼을 재활용한 ‘200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기술 개발’, ‘전지·ESS 기반 에너지산업 혁신생태계 구축사업(‘18~’22, 총사업비 257억원)‘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공동으로 추진 중이다.

hmd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