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시아 신흥강국 벨라루스, 한국 투자 ‘러브콜’

- 전경련, ‘한-벨라루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 벨라루스, 질소 정제시설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 참여 요청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주한벨라루스대사관, 중견기업연합회, 수입협회와 공동으로 ‘한-벨라루스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경련 측은 최근 글로벌 통상마찰, 미국의 대 이란 경제제재, 터키 발 신흥국 위기 확산 등 대외불확실성이 고조되는 가운데 동유럽과 러시아, CIS(독립국가연합) 연결 물류요충지인 벨라루스에서의 비즈니스 기회를 찾기 위한 목적으로 이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안드레이 답큐나스 외교부 차관을 단장으로 한국을 찾은 벨라루스 경제사절단은 동유럽과 러시아, CIS를 연결하는 물류요충지, 탄탄한 제조업 기반 등 비즈니스 강점을 소개했다.

벨라루스는 지난 2015년 1월 출범한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회원국으로 포함되면서 한국과 유라시아경제연합 FTA 진행과 함께 투자매력이 높아지고 있다. 경제사절단은 ICT, 기계, 석유화학 분야를 중심으로 한국 기업의 벨라루스 무역ㆍ투자 확대를 요청했다.

특히 블라디미르 시조프 벨라루스석유화학공사(BELNEFTEKHIM) 부회장은 주요 질소비료 생산업체인 그라드노 아잣(Grodno Azot)의 15억달러 규모 질소 정제 콤플렉스 건설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석유화학 강국인 한국 기업의 참가를 요청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과 벨라루스의 경제규모에도 불구하고 상호 교역이 최근 1억 달러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지만, 한국과 유라시아경제연합간 FTA 체결이 추진되고 있고, 벨라루스의 우수 기초 과학기술, 우수한 IT인력을 활용해 양국 기업 간 기술교류, 공동 R&D 등 양국 경제협력이 확대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측에서는 권 부회장을 비롯해 이원욱 한­벨라루스 의원친선협회장,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 SK하이닉스, 두산공작기계, 해외건설협회, 대림산업 등 관련 기업ㆍ기관 인사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