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태풍 피해, 규모 5.6 지진까지 포착…전쟁터 방불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입힌 가운데, 일본 인근 해역에 지진까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5일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새벽 5시 10분 경 일본 도쿄 북동쪽 178km 해역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포착됐다.

전날 25년 만에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평가받는 ‘제비’ 상륙으로 오사카 지역에 많은 피해가 일어난 상황이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일본 내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났던 후쿠시마와 멀지 않다는 점에서 일본 정부는 예의 주시하고 있다.

일본은 4일 상륙한 제 21호 태풍 ‘제비’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인다. 일본 오사카의 중심 공항인 간사이 공항이 폐쇄됐다.

매우 강함 세기로 일본의 오사카와 도쿄를 관통한 태풍 ‘제비’의 폭격에 피해가 심한 오사카 시내의 풍경은 태풍이 관통 중인 4일에는 도로에 차 한 대도 보이지 않고 강풍에 관람차만 돌아 마치 유령도시를 연상케 했다. 또한 태풍이 도쿄를 지나 북동부 해안으로 빠져나간 현재는 전쟁 후 폐허를 방불케 했다.

태풍 ‘제비’는 오사카를 지날 때 순간풍속 60m/s, 중심기압 950hPa로 관측돼 역대 한국에 가장 큰 피해를 준 태풍 ‘매미’와 같은 위력을 갖은 만큼 일본에 큰 피해를 가져왔다.

특히 오사카의 피해는 심각하다. 아직 피해 규모가 자세히 파악되지 않았지만 그 규모는 매미 때 우리나라의 피해 규모였던 4조원 이상 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복구 작업 또한 장기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집계된 일본 태풍 피해 상황은 사망자가 9명, 부상자 340명, 정전 139만 세대, 항공기 약 800편 결항, 간사이공항 고립 5000여명 등으로 보고되고 있다.

NHK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오사카 간사이공항은 5일까지 폐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 ‘제비’는 오전 9시쯤 러시아 사할린 남서쪽 460km 부근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바뀌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