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방 보라카이섬 관광객 수 제한…10월 26일부터 하루 1만9000명만 입국 허용

환경오염 논란으로 폐쇄됐던 보라카이 섬이 내달 26일 재개장하면서 하루 입도 관광객 수를 1만9000명으로 제한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필리핀의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섬이 오는 10월26일 재개장하면서 하루 입도할 수 있는 관광객 수를 최대 1만9000명으로 제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인콰이어러는 5일 에피마코 덴싱 필리핀 내무부 차관의 말을 인용해 보라카이 섬의 수용한계가 하루 5만5000명이라고 전했다. 정부가 현지 대학연구소에 의뢰 조사한 결과로 주민과 근로자 3만6000명, 관광객 1만9000명으로 구성된 것이다.

덴싱 차관은 “보라카이 섬이 폐쇄되기 전에는 하루 평균 7만 명이 머물러 수용 능력을 1만5000명가량 초과했으며 노동절 등 연휴 때는 체류 인원이 무려 10만 명에 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에두아르도 아노 내무부 장관도 최근 “보라카이 섬이 오는 10월 다시 문을 열면 약 1만9000명의 관광객 입장이 허용될 것”이라며 “이는 섬의 수용 능력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당국은 또 보라카이 섬 해변에서는 음주·흡연을 금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4월 26일 섬이 폐쇄되기 전까지는 하루 평균 3만4000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보라카이에는 지난해 200만 명이 넘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방문했다.

필리핀 당국의 이 같은 조처는 보라카이 섬의 환경보호와 지속가능한 관광 산업을 위한 것이라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올해 들어 지난 2월까지 찾은 외국인 관광객 26만2000여 명 가운데 8만8000여 명이 한국인으로 집계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