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제비’ 日 직격…간사이 공항 ‘물바다’

사진=NHK 뉴스 방송화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열도에 상륙한 4일 오후 간사이 공항이 전면 폐쇄되는 등 태풍의 피해가 본격화되고 있다. 1993년 이후 25년 만에 강력한 태풍이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폭풍과 폭우를 몰고 올 것으로 예보돼 일본 열도는 초긴장 상태다.

NHK 방송에 따르면 태풍의 영향으로 간사이공항 활주로가 물에 잠기면서 이날 오후 3시부터 공항 전체가 폐쇄됐다. 특히 공항과 외부를 잇는 연결다리도 통행이 제한되면서 공항에 있는 사람들이 밖으로 이동하지 못하고 고립된 상태다.

또 태풍의 영향으로 간사이공항 제1 터미널 빌딩 옆에 있는 복합상업시설 건물의 유리가 깨져 1명이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고 방송은 보도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이날 정오께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했으며 오후 1시께에는 효고현 스모토시 부근을 시간당 55㎞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현재 태풍의 중심 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0m다. 중심에서 남동쪽 190㎞, 서북쪽 90㎞ 이내에서는 초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태풍이 접근함에 따라 일본 항공편 중 간사이 지방을 중심으로 670여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에히메현과 나라시 일부 초중학교도 임시 휴교했으며 혼다 등 일부 자동차 업체와 백화점, 가전양판점 등도 이날 하루 휴무했다.

또 간사이 지방을 중심으로 28만여가구에는 정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NHK는 특히 일본 서부에서 북부지역에 걸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며 폭풍 피해에 주의를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